«

»

Lut 06

명량해전 다운로드

원균은 무능한 군 사령관으로, 부산에 있는 일본 해군 기지를 상대로 부당한 작전을 통해 조선해군의 힘을 즉시 낭비하기 시작했다. [인용 필요] 칠촌양전투에서 일본 해군은 다카토라 도도와 함께 조선 해군을 무력화시키고 사실상 전멸시켰다. [8] 얼마 지나지 않아 일본은 부산과 한국 남부 해안의 여러 요새에 주둔지를 보강하고 2차 침공을 시작했다. [1]:466 튼튼한 파녹선도 한국 해군이 더 많은 대포를 탑재할 수 있게 되었다. 일본의 전통적인 배꼽 전략은 더 빠른 함선을 사용하여 적군함에 가까이 가서 갑판에서 칼 전투에 참여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개념은 함선 자체가 아닌 승무원 들 간의 싸움에 참여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여분의 대포를 운반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명양 전투에서 한국 해군은 뛰어난 군함과 화력을 활용하여 원거리에서 공격하고 수많은 일본 군함을 파괴하여 결국 승리로 이끄는 현대전쟁에 참여했습니다. 이순신 제독은 칠촌양 전투에서 원균이 사망한 후 지역 해군 최고사령관으로 서둘러 복귀했다. [1]:463 이순신은 처음에는 10척의 판석선만 가지고 있었는데, 이 군함은 칠촌양 전투 초기에 퇴각한 경상우 해군 사령관 배설이 구출했다. 배설은 원래 12척을 구해냈지만, 호룡포로 후퇴하는 동안 2척을 잃었다. 새로 임명된 졸라 우해군 사령관 김덕추가 2척을 데려왔고, 전투가 있을 무렵, 이순신 장군이 또 다른 군함을 인수했는데, 이는 배설이 이전에 잃어버렸던 두 척 중 하나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이순신전은 총 13척의 군함을 가지고 있었다. [1]:482 이순신은 처음에는 120명만 찾았지만, 칠촌리앙의 생존자 들 중 일부는 그에게 집결했고[12] 9월 말까지 적어도 1,500명의 선원과 해병이 있었다. [2]:312 칠촌양 전투에서 원균 제독의 비참한 패배로 남은 군함은 13척에 불과하며, 이 제독은 조선을 향한 육군의 진군을 지원하기 위해 항해하던 일본 해군에 대한 „마지막 스탠드” 전투로 해협을 장악했다. 한양(현대 서울)의 수도입니다. 한국 박스오피스 역대 가장 큰 한국 영화는 2014년 영화 `제독: 포효하는 조류`였다. 1597년 한국 남서부 해안의 명양 전투를 기반으로 한 이 영화는 1,700만 명 이상의 입장과 1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거둔 최초의 한국 영화로 큰 호평을 받았다. 이 음모는 전설적인 이순신 제독과 일본 해군의 패배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일본 군함 133척과 물류 지원함 200척에 비해 13척밖에 되지 않는다. 숫자의 차이를 감안할 때, 전투는 이순신 제독의 가장 놀라운 승리 중 하나로 간주되며 전투에 사용된 한국 선박인 `파녹선`의 강점과 그 특성이 어떻게 중요한 역할을 했는지에 대한 많은 논의를 이끌어냈습니다.

승리. 1597년 10월 26일 명양 전투에서 이순신 제독이 이끄는 조선왕국 해군은 한반도 남서쪽 모퉁이에 있는 진도 근처 명양해협에서 일본 해군과 싸웠다. 이순신 장군은 전날 명양 전투 전날 장군들에게 „정신적으로 강하다”고 강조한 이총재의 발언은 다음날 이순신 장군과 그의 장군들이 압도적인 확률, 13-133(전함 수)에 맞서 필사적으로 싸웠고, 승리(난중일기, 1597년 9월 15일; 이순신의 전쟁 일기).